삼성 이승엽, 역대 6번째 3000루타 달성
입력 : 2013-08-28 20:31:08 수정 : 2013-08-28 20:31:08
◇이승엽.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라이온킹' 이승엽(37·삼성 라이온즈)이 최소경기 3000루타를 달성했다.
 
이승엽은 28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2회 첫 타석에서 우중간 방향으로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했다. 상대 선발 노성호의 2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중간 안타로 연결한 것이다.
 
전날 2999안타를 기록한 이승엽은 첫 타석에서 프로통산 6번째 대기록을 세웠다. 3000루타는 2002년 장종훈(전 한화)을 시작으로 지난해 은퇴한 박재홍(전 SK)에 이르기까지 전현직 선수 5명만 달성한 대기록이다.
 
또한 이승엽은 총 1370경기 만에 3000루타를 기록하면서 지난 2005년 양준혁(전 삼성)이 1530경기만에 수립한 '최소경기 3000루타' 기록을 새로 썼다. 1500루타, 2000루타, 2500루타에 이어 3000루타도 모두 최연소 및 최소경기로 달성한 것이다.
 
한편 최다루타 기록은 양준혁(전 삼성)이 3879루타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어 송지만(넥센·3184루타), 장종훈(한화 코치·3172루타), 장성호(롯데, 3134루타), 박재홍(전 SK, 3000루타)이 뒤를 잇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