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새누리 의원 "현오석·김병관 장관직 미달"
"이한구 원내 대표, 대화 상대 존중심 부족하다"
입력 : 2013-03-15 10:31:04 수정 : 2013-03-15 10:33:20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현오석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 김병관 국방 장관 후보에 대해 부적절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15일 YTN ‘김갑수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김 의원은 현 후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새정부 경제수장으로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의 경제민주화 공약은 구체적이고 명쾌한 라인인데 비해 현 후보는 추상적이고 모호한 입장”이라며 “경제민주화에 대해 의지를 가지고 강력하게 추진하지 못할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경제민주화는 적극적이고 실효적인 조치를 통해 왜곡된 시장 질서를 바로잡고 경제주체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줘야 한다는 것인데, 현 후보자는 중소기업, 자영업자와 같은 경제적 약자들에게 자생력에만 초점을 맞추는 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김병관 후보에 대해서도 “국가안보도 중요하지만 김 후보를 무리해서 임명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이나 야권에서 재기했던 (김 후보자의) 의혹들이 상당부분 사실로 밝혀졌고 본인도 인정했다”며 “북한의 도발 위협이 계속 되고 있지만 국방부 수장으로써 국민들의 존경이나 신뢰는 더 없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반면 김앤장•율촌 등 대형 로펌에서 대기업 입장을 대변했던 한만수 이화여대 교수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임명된 것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기업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보호하고 대변했던 입장이기 때문에 공정위 위원장으로서 활동이나 신념은 부족하겠지만, 자리가 사람을 바꿔놓으니까 한번 지켜보자”고 주장했다.
 
이한구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새누리당에서 국회선진화법 개정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반대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가 이런 발상을 가지고 있기 떄문에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처리되지 않고 있다”고 이 대표를 비판했다.
 
김 의원은 “협상파트너로서 상대를 인정하고 존중과 신뢰가 평상시에 깔려 있다면 새 정부가 출범하는 마당에 정부조직법안을 놓고 여야간의 기싸움이 지대하게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여야간의 실질적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정부조직법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힘들다, 어렵다는 판단 속에서 여야 관계에서 협상 채널을 유지하고 있어야 하는 데 제가 볼 때는 이 대표는 그게 아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