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삼성-LG '프리미엄 냉장고' 불꽃경쟁
2012-10-23 15:17:35 2012-10-23 18:25:57
[뉴스토마토 최승환기자] 올들어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에서 앞다퉈 승부수를 띄운 삼성전자와 LG전자. 지금까지 소비자들의 평가는 어떨까?
 
<뉴스토마토가>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 신세계백화점 본점을 비롯한 서울시내 주요백화점 6곳, 양판점 중에는 하이마트 3곳을 현장 취재해봤다.
 
그 결과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삼성의 경우 40~50대 주부고객들의 호응이 높고, LG는 상대적으로 젊은층인 20~30대 고객들이 선호도가 높다는 것이었다.
 
프리미엄 시장의 쌍두마차는 삼성전자(005930)의 '지펠 T9000'과 LG전자(066570)의 '디오스 V9100'이다.
 
이 제품들은 300만~400만원대의 비싼 가격임에도 지난 7월 900리터 냉장고를 출시한 삼성전자의 경우 석달만에 누적 판매량 3만대를 넘어섰고, LG전자의 910리터 제품은 출시 한달 반만에 판매량 2만대를 돌파했다.
 
판매 현장 관계자들은 같은 프리미엄 제품이지만 주수요층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 양판점 판매 직원은 "삼성전자 제품은 40~50대 주부들에게 인기가 높다"며 "눈으로 보기에도 삼성전자 제품이 더 크고 공간이 넓어 보여 수납량이 많은 중년 주부들이 관심을 많이 가진다"고 말했다.
 
신세계 백화점 가전코너 담당자도 "대용량 냉장고이다보니 냉동실 한 칸을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에게 어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보관하는 음식 종류에 맞춰 최적의 온도로 보관이 가능한 공간인 '맛 냉동실'을 선보였다. 이 칸은 김치냉장고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의 지펠 T9000
  
실제로 삼성전자가 T9000 구매자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프리미엄 냉장고 구매자 중 40~50대 주부가 5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제품 구매상담을 받은 주부 안모(42세)씨는 "삼성전자 제품이 좀 더 크고 넓어 보인다"며 "둘다 비슷해 보이는데, 아무래도 삼성전자 게 좀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전자 제품은 '매직스페이스'와 같은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수납공간으로 상대적으로 젊은층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매직스페이스는 '냉장고 안 미니 냉장고'로 불리는 신개념 수납공간으로 LG전자가 업계 유일하게 선보이고 있다.
 
이밖에 다양한 수납 기능을 가진 '멀티수납코너', 반찬이동선반' 등도 LG 제품의 특징이다.
 
◇LG전자의 디오스 V9100
 
LG전자 관계자는 "올해 LG전자 냉장고는 600리터급은 1% 미만, 700리터와 800리터 급이 각각 50% 정도로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며 "V9100은 기존의 컴팩트한 사이즈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용량을 크게 늘려 맞벌기 가정은 물론 중소형 아파트의 신혼부부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의 가전코너 담당자는 "삼성전자 제품의 경우 10대 중 8대, LG전자는 10대 중 5~6대꼴로 프리미엄 제품이 팔리고 있다"며 "고객들이 매장에서 제품을 살펴본 뒤 바로 구매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실제로 디자인 부문에서는 어떤 계층의 호불호가 갈리기 보다는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판매가 달라졌다.
 
영등포 신세계백화점 가전코너의 담당자는 "같은 기능과 성능을 가진 더 싼 제품들이 있지만 디자인에 사로잡힌 고객들은 비싼 돈을 주더라도 그 제품을 구매한다"고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매장에서 만난 40대 중반의 한 주부는 "광고로만 보다가 매장에 와서 제품을 직접보니 기능이나 디자인이 마음에 쏙 들었다"며 "그러나 가격이 부담스러워 좀더 고민한 뒤 살지말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엄 제품은 불경기가 없다'는 속설이 양사의 냉장고에도 어김없이 통했다. 수요가 확실한 소비층을 집중 공략하는 전략과 대용량 크기 경쟁의 마케팅 효과가 적절한 조화를 이루며 프리미엄 시장을 견인하고 있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