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마철 맞아 전국 '전봇대 점검' 나선다
정전·전기사고 대비 위한 민·관 합동 점검반 꾸려
입력 : 2011-06-29 12:00:00 수정 : 2011-06-29 12:00:00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지식경제부는 얼마전 태풍 ‘메아리’로 11만 가구에 전기공급이 중단되면서 이에 따른 대책으로 태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정전·전기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민·관 합동 점검반을 구성한다고 29일 밝혔다.
 
점검반은 한국전력 직원을 비롯해 공무원과 민간전문가 등 4840명으로 전국 840만 곳의 전신주나 변압기 등 전기시설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고 취약시설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국 87만 그루 나무의 가지치기 작업이 진행되고 문제가 있는 전신주는 교체된다.
 
또, 정전에 의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41개 배전센터와 186개 지점에 사고·정전 접수 후 5분내 출동하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지경부는 이와 함께 전기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전기안전 캠페인을 한전과 전기안전공사와 공동으로 진행한다.
 
뉴스토마토 손지연 기자 tomatosjy@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