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1분기 영업익 609억…전년비 32.5% ↓
2024-05-02 10:15:33 2024-05-02 10:15:33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DL이앤씨(375500)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5% 감소했다고 2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1조8905억원으로 같은 기간 2.2% 증가했습니다. 
 
원자재 가격 상승의 여파로 주택사업 수익성이 지난해 1분기 및 연간 평균 수준을 하회하면서 전년 동기 실적에 미치지 못했는데요. DL이앤씨는 기존 사업의 도급 증액을 통해 지속적으로 원가 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하반기 이후 주택사업의 수익성 개선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플랜트와 토목사업의 수익성의 경우 올해부터 매출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른 이익 증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신규수주는 주택사업 7929억원, 토목사업 2852억원, 플랜트사업 373억원, 자회사 DL건설 7955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연결 수주 실적 3조2762억원과 비교하면 이번 1분기 수주 실적은 감소했는데요. DL이앤씨 측은 지난해 1분기 수주 실적에 대형 신규수주가(샤힌 프로젝트 1.4조원) 포함됐던 점을 감안하면 예년 수준의 실적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올해도 어려운 업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나, 그간 일관되게 유지해 온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 전략을 통해 위기를 극복함은 물론 지속적인 원가 관리를 통해 차별화된 이익 개선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