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토마토클래식, 피아니스트 손정범 초청 리사이틀 주최
뮌헨 ARD 콩쿠르 피아노 부문 사상 한국인 최초 우승자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 1위
2024-04-15 06:00:00 2024-04-15 06:00:00
손정범 피아노 리사이틀. (사진=토마토클래식)
 
[뉴스토마토 안정훈 기자] 문화예술 공익채널 토마토클래식이 오는 5월2일 서울 마포구 토마토홀에서 피아니스트 손정범 초청 리사이틀을 주최합니다.
 
손정범은 지난 2011년 20세의 나이로 에네스쿠 콩쿠르에 우승하고 2017년 독일 뮌헨 ARD 음악 콩쿠르 피아노 부분 1위, 2019년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 우승 등 각종 국제 콩쿠르를 휩쓴 피아니스트입니다.
 
독일 뮌헨 유학 및 두 차례의 독일 콩쿠르 우승 경력을 바탕으로 한 그의 음악은 독일권 고전, 낭만 작곡가 레퍼토리에 강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21년 〈고정관념 금지〉, 2023년 〈개기일식〉이라는 주제로 열린 자신의 리사이틀에서 베토벤, 슈베르트, 슈만 등 독일권 작곡가의 심오한 작품들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기존의 심오한 작품에서 벗어나 대중들에게 친근한 작품들을 들려줍니다. 연주되는 곡은 슈베르트의 〈즉흥곡〉 3번, 4번과 쇼팽의 〈발라드 1번〉, 리스트가 모차르트의 오페라 〈돈 조반니〉의 대표 아리아들을 골라 편곡한 〈돈 조반니의 회상〉입니다.
 
손정범은 “관객에게 보다 친밀하게 다가가고자 조금 더 대중적인 작품을 정하였으며, 섬세함과 깊이 있는 해석으로 슈베르트와 쇼팽 그리고 리스트의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손정범은 작곡가와 피아노 텍스트의 상호작용을 깊이 있게 탐구한 리사이틀 〈고정관념 금지〉(2021)와 〈개기일식〉(2023)을 공연하였고, 2022년 9월부터 경희대 음대 교수로 재직중입니다.
 
티켓은 전석 3만원으로 ‘티켓통’ 앱에서 예매할 수 있습니다. 티켓통 메니아 구독자에게는 70% 할인 적용되며, 일반 예매자에게는 티켓통 첫 구매시 5만원 상당의 TTCO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됩니다.
 
안정훈 기자 ajh76063111@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권순욱 미디어토마토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