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러지, 방북 첫날 최룡해와 회담…무르익는 '북중 정상회담'
"고위급 교류 추진"…김정은과 만남 예상
2024-04-12 09:48:17 2024-04-12 09:51:33
중국 서열 3위인 자오러지(오른쪽)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11일 오후 북한 평양에 도착해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중국 공식 서열 3위인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은 방북 첫날인 11일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회담에서 "고위급 긴밀한 교류를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평양에서 회담하고 북중 고위급 교류와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했습니다.
 
자오 위원장은 회담에서 "중국은 조선(북한)측과 함께 올해 양국 친선(우호)의 해를 기회로 삼아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고 호혜적 협력을 심화하길 원한다"며 인적·문화적 교류 추진, 전략적 협조 강화, 중조(북중)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최 위원장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과 북한 관계를 공고히 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시종일관 확고부동한 우리의 전략적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최룡해 위원장은 "중국과 각 분야의 교류·협력을 심화시키기 위해 노력할 의향이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자오 위원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북한을 방문하는 중국 최고위급 인사로, 오는 13일까지 북한에 머무는 동안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에 참석하는 등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또 방문 기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만나 북중 정상회담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양국은 올해 수교 75주년을 맞아 상호 방문하는 인사의 급을 높여가고 있는 만큼 향후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조만간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