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가계대출 두달 연속 줄어
3월 가계대출 4.9조↓
"주택거래 회복세 지연"
2024-04-11 12:00:00 2024-04-11 12:48:12
[뉴스토마토 김한결 기자]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두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은 증가세는 1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담대 증가폭은 크게 줄었습니다.
 
11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4년 3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총 4조9000억원이 감소해 2월(-1조9000억원)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습니다.
 
대출항목별 가계대출 증감 추이 (자료=금융위원회)
 
반면 주담대는 500억원 증가했습니다. 전월(3조7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는데요.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이 전월 4조7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크게 축소한 영향입니다.
 
기타대출은 은행권과 제2금융권 모두 감소세가 지속됐습니다. 은행권은 2월 2조8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이 줄었고 제2금융권은 2조7000억원에서 2조8000억원이 감소했습니다. 업권을 합하면 총 4조9000억원이 줄었습니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은행권 가계대출은 감소 전환했고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감소세가 소폭 둔화됐습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1조6000억원이 감소했는데요. 전월 1조9000억원 증가한 것에 비해 감소 전환했습니다. 스트레스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도입과 함께 기존 은행재원으로 집행됐던 디딤돌·버팀목 대출이 3월 중순까지 주택도시기금 재원으로 집행됨에 따라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이 크게 축소된 데 기인했습니다. 기타대출도 신용대출 위주로 감소세가 지속됐습니다.
 
은행권 주담대 증가 세부 현황을 살펴보면 2월엔 은행자체에서 3조1000억원, 주택도시기금 3조4000억원 증가했고 정책모기지는 1조8000억원 감소했습니다. 지난달엔 은행자체에서 2조원, 주택도시기금 3000억원 늘었고 정책모기지는 동일하게 1조8000억원 줄었습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총 3조3000억원이 감소했습니다. 상호금융과 보험에서 각각 2조4000억원, 2000억원이 줄어 전월 대비 감소폭은 축소됐는데요. 여전사와 저축은행은 4000억원, 3000억원으로 감소폭이 확대됐습니다.
 
금융당국은 "고금리 지속 및 주택거래 회복세 지연 등으로 인해 가계대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주택도시기금 재원으로 취급된 디딤돌·버팀목 대출실적을 포함하더라도 가계대출은 여전히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향후에도 가계대출이 장기적 관점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주택시장·금리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가계부채를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두달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증가세가 이어졌지만 증가폭은 크게 줄어들었다. (사진=뉴시스)
 
김한결 기자 always@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