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환자단체 "의사들, 집단행동 중단하라"…진정서 제출
2024-02-29 14:48:46 2024-02-29 14:48:46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정부가 사직서 제출로 집단행동에 나선 전공의들에게 제시한 복귀시간 당일인 29일 환자단체들이 전공의 복귀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한국백혈병환우회 등 9개 환자단체가 참여한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이날 오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들의 단체행동을 즉각 중단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들은 "전공의는 사직 방식의 집단행동을 멈추고, 응급·중증환자에게 돌아와 이들이 겪는 불편과 피해, 불안을 멈추게 해야 한다"면서 "중증환자는 적시에 치료를 받는 것이 생명 연장을 위해 중요한데,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와도 다름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공의가 돌아와 응급·중증 환자 곁을 지키는 일에 어떤 조건을 붙여서는 안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전공의의 어떤 주장도 국민과 환자의 이해와 공감을 얻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협회는 수련병원 전공의 집단행동이 또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정부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