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친윤' 박민식, 영등포을 경선 포기…"박용찬 후보 지지"
"영등포을 탈환 위해 신속한 전열 정비가 급선무"
2024-02-27 10:10:37 2024-02-27 10:10:37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이 27일 국민의힘 서울 영등포을 총선 후보자 경선을 포기하고 박용찬 전 당협위원장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등포을 지역구 후보의 조속한 확정과 총선 승리를 위해 박용찬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누구보다 큰 사명감과 책임감을 안고 우리 영등포을 지역구에서 깃발을 들고자 했다"며 "그때의 마음과 각오가 달라진 것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어 "다만 영등포을 탈환이라는 절체절명의 임무를 달성하기 위해선 지역에서 신속히 전열을 정비해 결전을 준비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우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6일 서울 영등포을에서 박민식 전 장관과 박용찬 전 당협위원장의 양자 경선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박 전 장관의 불출마 선언으로 영등포을에서는 박용찬 전 당협위원장이 단수공천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민주당은 영등포을 지역구 현역인 김민석 의원의 공천을 확정했습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