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소상공인 전기료 지원 접수 첫주, 15만건 신청
11.7건 대상 여부 검증 착수
3월4일부터 2차 사업 접수 개시
2024-02-26 10:22:21 2024-02-26 10:22:21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연 매출액 3000만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을 위한 전기요금 특별지원 사업에 약 15만건의 신청이 첫 주에 몰렸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차 접수 개시 이후인 지난 21일부터 25일 오후 6시까지 접수분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26일 밝혔습니다. 1차 접수 신청 건에 대해서는 지원 대상자 해당 여부를 검증한 뒤, 한국전력이 고지서 상 전기요금을 최대 20만원까지 차감하는 방식으로 지원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23일까지 접수된 약 11만7000건의 신청 건에 대해서는 국세청과 한국전력에 전송해 대상 여부 검증에 착수했습니다.
 
중기부는 오는 3월4일부터 5월3일까지 2개월간, 한국전력과 전기사용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비계약 사용자에 대한 2차 접수도 개시합니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들은 '소상공인전기요금특별지원.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77개 지역센터에 방문해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원영준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어려운 소상공인분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보전해주기 위해 이번 지원사업을 한시적으로 마련했다"며 "한정된 예산 하에서 여·야 합의를 통해 어렵게 마련된 사업인 만큼, 지원대상이 되는 소상공인들이 누락 없이 신청기간 내 꼭 신청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제도를 안내함과 동시에, 신속한 집행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