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한화생명, 지난해 순이익 8260억원…전년비 1.2%↑
2024-02-21 14:19:39 2024-02-21 14:19:39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한화생명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연결기준 82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은 6163억원으로 전년 대비 73.9% 급증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새 회계기준인 IFRS17 가이드라인 적용 및 소급 재결산에도 견고한 이익 체력을 견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지급여력비율(K-ICS)은 지속적인 신계약 CSM(보험계약마진) 유입에 따른 가용자본 확대 등으로 183%의 안정적인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보험료를 연기준으로 환산한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지난해 3조263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보장성 상품 중심으로 매출이 확대되며 전년 대비 52% 증가한 결과입니다.
 
보장성 APE는 스테디셀러인 '시그니처암보험 3.0'과 'The 걱정없는 치매보험' 등 상품 매출 확대로 전년 대비 114% 증가한 2조4466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연간 신계약 CSM은 고수익성 일반보장 상품 판매를 적극적으로 확대한 결과 2조541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전년보다 58% 증가한 실적입니다.
 
한화생명은 영업조직 유지 시스템 강화로 조직 규모를 지속 확대했습니다.
 
한화생명의 영업조직 자회사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 한화라이프랩, 피플라이프의 FP(보험설계사) 수는 2만7172명입니다. 제판분리를 시행한 2021년(1만8535명)에 비해 47% 증가했습니다.
 
법인보험대리점(GA)업계 1위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당기순이익 689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 했습니다. 올해는 누적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전망됩니다.
  
서울 여의도 한화생명.(사진=한화생명)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증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