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정영환 "인요한과 도시락 미팅해야…중·성동을 재배치 검토"
국힘, 인요한에 서울 서대문갑 출마 요청
2024-02-13 10:30:45 2024-02-13 10:46:50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4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최수빈 기자]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인요한 전 혁신위원장에게 “도시락 미팅이라도 해볼까 싶다”라고 제안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 전 위원장이 혁신위원회 활동 전 서울 서대문갑에 나올 생각이 있었는데, 최근에 물어보니 지금은 사모님이 반대한다고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인 전 위원장에게 근무지인 세브란스병원이 위치한 서울 서대문갑 출마를 요청했습니다. 
 
대구·경북 지역 내 중진 재조정 여부에 대해서는 “면접이 끝나봐야 알 것 같다. 동일 지역에 중요 인력이 몰린 경우 재배치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 지역에 그런 부분이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중·성동을 같은 지역 위주로 인력 재조정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곳도 고려 대상”이라고 답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이혜훈 전 의원,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성동을에 공천 신청을 했습니다.
 
최수빈 기자 choi32015@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