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3총리 연대설'에 "그런 건 없다"
김영주 부의장 출판기념회 참석…"통합을 제일로 생각"
2023-12-11 21:13:20 2023-12-11 21:13:20
정세균 전 국무총리,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주 국회부의장의 출판기념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낙연·김부겸 전 총리 등과의 이른바 ‘3총리 연대설’에 대해 “그런 건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김영주 국회부의장 책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총리 연대설의 실체가 있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그는 이 전 대표와 “언제든 만날 수 있다”면서도 이 전 대표가 시사하는 신당 창당론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민주당에 통합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당대표할 때도 그렇고, 정당 활동을 하면서도 대화와 통합을 항상 제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출판기념회 축사에서 “많은 분이 민주당을 걱정한다. 민주당을 걱정할 수밖에 없다”며 “달리 보면 여당은 더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국민 여러분이 정치를 보는 시각이 굉장히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축사에서 언급한 ‘민주당 걱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 전 총리는 “지금 국민들의 말씀을 그대로 전달한 것”이라며 “국민은 민주당이든 국민의힘이든 우리 국회가, 그리고 정당이 하는 활동에 대해 걱정이 많으시다”고 답했습니다.
 
이재명 대표와 조만간 만날 것이냐는 물음에는 “민주당 주요한 분들, 심지어 민주당이 아닌 분들하고도 나라 걱정을 하기 위해서는 보자고 하면, 아니면 내가 요청해서 항상 만난다”고 했습니다. 또 “이 대표와 만난 적이 있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와의 만남에 김부겸 전 총리가 함께할지에 대해서는 “같이 만난 적은 없다”며 “개별적으로 만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당내 비주류 모임인 원칙과 상식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 ‘이원욱 의원에게 최근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됐다는 말을 한 것이 맞냐’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