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이낙연 "정치적 대안 불가피"…연일 신당 창당 시사
"윤석열·이재명으로 답 없다…정답 없는 시험지에 또다른 답 올려놓을 단계"
2023-12-09 18:35:28 2023-12-09 18:35:28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 100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대한민국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9일 "대한민국 생존을 위해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는 확신을 하게 됐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을 연일 시사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대학교에서 열린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축사에서 "불행하게도 작년 대선부터 시험문제가 딱 '윤석열,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세요' 였는데 지금도 그 시험문제가 그대로"라며 "이대로 가면 내년 시험도 3년째 똑같이 나와서 많은 분들이 '시험 문제에 답이 없다' 그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답 없는 시험지에 또다른 답을 하나 올려놓는 것을 함께할 단계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내년 총선에서 국민의힘과 민주당 양당 외에 제3지대 신당이 등장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신당 창당에 대한 마음을 굳힌 것이냐'는질문에 "어느 경우에도 대비를 해야하기 때문에 일찍 시작해야 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구체적인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미리 날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확신하게 됐다. 그것을 위한 준비는 막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MBC '뉴스외전' 인터뷰에서도 "정치에 절망하고 국가를 걱정하는 국민들에게 새로운 선택지,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신당 창당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