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김영섭식 쇄신 인사?…외부인사 3인 '낙하산' 논란
사장·부사장급 전면 교체…구현모 라인 대거 아웃
서창석·신수정 남고 내부서 승진…나머지는 외부서 영입
임현규·이용복·정우진 이전 경력 놓고 논란
2023-11-30 15:59:00 2023-12-01 10:10:4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김영섭 KT(030200) 대표가 30일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쇄신이라는 명분 아래 탈 카르텔과 조직슬림화에 집중했는데요. 결과적으로 구현모 전 대표 당시 사장·부사장단 9명 가운데 7명이 물러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명의 부사장이 보임됐고, KT 내부에서 2명의 부사장 승진이 이뤄졌으며, 3명의 부사장은 외부에서 영입했습니다. 전무급 외부 인재 영입도 진행됐습니다. 다만 영입된 인물들의 이력이 공개되면서, 외부인사 3인에 대한 낙하산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빛바랜 쇄신이라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김영섭 KT 대표. (사진=KT)
 
KT의 2024년도 임원 현황을 보면 사업부서와 스탭부서에서 김영섭 대표를 보좌할 부사장급이 7명 배치됐습니다. 선임 예정인 감사실장 자리를 제외한 인원입니다. 이현석 커스터머부문장(부사장), 안창용 엔터프라이즈부문장(부사장), 신수정 전략신사업부문장(부사장), 서창석 네트워크부문장(부사장), 오승필 기술혁신부문장 CTO(부사장), 임현규 경영지원부문장 CSHO(부사장), 이용복 법무실장(부사장) 등 7인입니다. 
 
구현모 전 KT 대표 당시 구 전 대표를 제외한 2명의 사장과 7명의 부사장이 주축이었다면, 김영섭 대표(사장)는 7명의 부사장을 중심으로 사업부서와 스탭부서를 재편했습니다. 구 전 대표 당시 사장·부사장 가운데 김영섭 인사로 포함된 인물은 2명입니다. 서창석 부사장과, 신수정 부사장만 사업부문장으로 자리를 지키게 됐습니다. 구 전 대표 최측근으로 분류됐던 강국현 사장, 박종욱 사장을 비롯해 박병삼 윤리경영실장(부사장), 송재호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 신현옥 경영지원부문장(부사장), 안상돈 법무실장(부사장), 우정민 IT부문장(부사장) 등은 KT를 떠났습니다. 이현석 커스터머부문장과 안창용 엔터프라이즈부문장은 내부 승진자입니다. 
 
그동안 KT는 순혈주의가 남아있다는 평이 짙었습니다. 주요 임원 가운데 삼성에스디에스(018260)(삼성SDS), SK인포섹을 거친 신수정 부사장, 법무실 인물만 외부 인재로 꼽혀왔습니다. 이번 김영섭 대표가 쇄신 카드를 꺼내 들면서 7명 부사장 가운데, 3명이 외부인사로 채워졌습니다. 김영섭 대표도 LG CNS 출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사장·부사장 8명 가운데 50%가 외부에서 영입된 인사입니다. 
 
김 대표는 그간 외부에서 이같은 대대적 인사 쇄신을 준비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외부 영입된 인물들의 이력이 공개되면서 낙하산 논란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KT는 인사 보도자료를 통해 경영지원부문장인 임현규 부사장에 대해 신문방송학 교수 경력 및 미디어 분야 전문성을 보유한 인물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 캠프에 합류해 홍보단장을 지냈던 이력 탓에 낙하산 인물이란 의혹이 붙고 있습니다. 임현규 부사장은 앞서 이석채 KT 전 회장이 퇴진론에 시달릴 당시 KT 비즈니스서비스추진실장(부사장)으로 영입하기도 했습니다. 
 
2024 KT 인사에서 영입된 이용복 KT 부사장(왼쪽), 임현규 KT 부사장, 정우진 KT 전무. (사진=KT)
 
법무실장인 이용복 부사장도 국정농단 사건 당시 특검 수사2팀장을 지냈던 이력이 논란입니다. KT는 이 부사장에 대해 검사 출신 변호사(법무법인 대륙아주)로, KT의 다양한 법적 이슈 조정과 대응에 탁월한 역량을 발휘할 전망이라고 소개했지만 세간에선 현 정권 맞춤형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영섭 대표가 영입한 4명 가운데 1명은 KT컨설팅그룹장 정우진 전무입니다. 정 전무는 삼성SDS,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웹서비스 등을 거친 디지털 클라우드 기술 컨설팅 전문가로 꼽힙니다. 다만 2018~2020년 LG CNS에서 근무한 이력으로 낙하산 의혹 꼬리표가 붙고 있습니다. 김영섭 대표가 LG CNS 대표로 재직하던 당시 정우진 전무는 클라우드전략담당을 맡았습니다. 
 
KT 한 관계자는 "임원 수를 줄이고, 외부 인사 영입이 나서며 쇄신에 나서긴 했지만, 정권 코드 인사와 LG CNS 출신 영입에 대해 낙하산 인사라는 말도 돈다"고 말했습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