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실질임금' 또 줄어…5개월 연속 감소세
7월 근로자 1인당 세전 월평균 임금 396.3만원
실질임금, 전년대비 4만원 하락…고물가 영향
1~7월 월평균 실질임금 355.9만…5.3만원↓
2023-09-27 15:18:32 2023-09-27 15:18:3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지난 7월 기준 물가수준을 반영한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실질임금이 1년 전보다 4만원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고물가 여파가 지속되면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누계 월평균 실질임금은 5만3000원 감소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세전)은 396만3000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전년 동월(391만9000원)대비 4만3000원(1.1%) 증가한 수준입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 근로자가 421만3000원으로 6만원(1.4%) 증가했습니다. 반면 임시·일용직은 174만5000원으로 1만4000원(0.8%) 감소했습니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가 355만원으로 6만5000원(1.9%)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598만3000원으로 12만6000원(2.1%) 감소했습니다.
 
다만 물가 상승을 반영한 실질임금은 되려 하락했습니다. 7월 실질임금은 356만4000원으로 전년 동월(360만4000원)보다 4만원(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질임금은 지난 3월부터 5개월째 감소세입니다.
 
이 때문에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월평균 실질임금 역시 1년 전(361만 2000원)보다 1.5%(5만3000원) 하락한 355만 9000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와 함께 8월 기준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988만 6000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1954만 2000명)대비 1.8%(34만4000명) 늘었습니다.
 
종사자가 증가한 업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0만1000명)을 비롯해 숙박 및 음식업(6만 1000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 3000명) 등이다. 반면 교육서비스업(8000명), 건설업(3000명),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공급업(1000명)은 종사자가 감소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세전)은 396만3000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은 서울 광화문역 승강장.(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