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의정부 교사 사망 사건'…"학부모 3명 수사 의뢰"
호원초 교사 2명 사망…진상조사 나서
고(故)이영승 교사, 지속적 학부모 민원 받아
2023-09-21 16:06:07 2023-09-21 18:34:13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교사 2명이 잇달아 사망한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통해 교육 활동 침해가 확인된 학부모 3명을 의정부경찰서에 공식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21일 경기교육청 남부청사 콘퍼런스룸에서 호원초 교사 사망 사건과 관련 합동대응반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서이초 사망교사 49재 추모 촛불집회'(사진=뉴시스)
 
경기도교육청 합동대응반, 조사결과 발표
 
경기도교육청이 구성한 합동대응반의 조사 결과(8월 10일~9월 18일)에 따르면 2년 전 숨진 호원초 교사 중 1명인 고(故)이영승 교사는 2016년 수업 도중 페트병을 자르다가 커터칼에 베인 학생의 학부모에게 수차례 연락을 독촉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 학생은 학교안전공제회로부터 두 차례 치료비를 보상받았지만, 학부모는 이후에도 수차례 만남을 요청하고, 치료비를 이유로 연락해 매달 50만원씩 총 8차례에 걸쳐 400만원의 치료비를 제공했습니다. 
 
이에 따라 도 교육청은 이 교사에 대한 교육활동 침해 여부가 확인된 학부모 3명을 경찰에 공식 의뢰했습니다.
 
교사 사망사건에 대해 '단순 추락사'로 보고한 학교 측의 징계절차도 진행됩니다. 교육청은 학교 측이 이 교사의 사망과 관련한 교육활동 침해를 인지했음에도 필요한 후속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도감독을 다하지 않은 학교관리자와 담당자에 대한 징계위를 열어 책임을 묻고 징계절차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학교 관리자 징계절차 돌입
 
임 교육감은 "학교현장에서는 많은 선생님들이 민원에 어려움을 겪는데, 교권 보호를 위해 비상전화와 sos법률지원단을 가동하고 있다"며 "학부모에 대한 수사의뢰, 관리할 책임자들 징계 착수를 통해 정상적인 선생의 교육활동 보호에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임 교육감은 이 교사의 순직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가 어느 정도 진행돼 교육청이 조사한 내용이 확인될 경우 순직절차를 밟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족 측이 순직 승인을 원한다면 도교육청이 행정적 절차를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임 교육감은 "아이들의 학교 현장 교육환경을 바로잡는데 시급하고 중요한 것이 선생님의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교육청이 고발조치 등에 나선 것도 그런 관행을 확실하게 바로잡겠다는 의지이기에 앞으로 어떤 일도 소홀히 여기지 않고, 필요하다 판단되는 사건에 대해서는 앞으로 조치를 분명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도교육청은 같은 해 숨진 고(故) 김은지 교사에 대해서는 교육활동 침해행위의 주체 유형 등 구체적인 연관성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임태희 교육감이 21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컨퍼런스룸에서 의정부 호원초 교사 사망 사건과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