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손잡은 문재인…윤 대통령 향해 "남북관계 파탄"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참석…정세균·이낙연 등 야 인사 '총집결'
문재인 전 대통령 "안보·경제, 보수가 낫다는 '조작된 신화' 벗어날 때"
2023-09-19 18:40:09 2023-09-19 21:29:01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 문병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윤혜원 기자] '강대강 대치' 정국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전격 등판했습니다. 병원에 입원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 '단식 중단'을 요청한 데 이어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도 참석, 정치적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윤석열정부의 대북 정책을 향해선 "파탄 난 지금의 남북 관계를 생각하면 안타깝고 착잡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난해 퇴임 후 처음으로 서울을 방문한 문 전 대통령은 19일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엔 문재인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야권 주요 인사들이 총집결했습니다. 남북관계 경색에 우려를 표한 이들은 윤석열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최후 안전핀' 9·19 폐기, '무책임'"
 
특히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정부의 대북 정책을 '파탄'으로 규정했습니다. 특히 "평화가 경제"라는 사실을 언급하며 문재인정부와 윤석열정부의 경제적 성과의 차이를 부각했습니다. 또 윤석열정부의 한미일 밀착 외교 기조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균형 외교 기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나치게 진영외교에 치우쳐 외교의 균형을 잃게 되면, 안보와 경제에서 얻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잃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남북 대화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5년 전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맺은 9·19 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최후의 안전핀을 제거하는 무책임한 일이 될 것"이라며 경고했습니다. 앞서 9·19 남북군사합의에는 지상과 해상, 공중 등 모든 공간에서 무력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아울러 문 전 대통령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으로 이어진 진보정부에서 안보 성적도, 경제 성적도 월등 좋았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안보는 보수정부가 잘한다', '경제는 보수정부가 낫다'는 조작된 신화에서 이제는 벗어날 때가 됐다는 것을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단식 '중단' 권유…이재명 "죄송합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행사 참석 전 이날 오후 3시30분쯤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20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를 만나 "빨리 기운 차려서 다시 다른 모습으로 싸우는 것이 필요한 시기"라며 단식을 만류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이후 단식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그때도 힘들었다"며 "(단식을 이어가려는) 그런 마음은 충분히 공감하고 같은 마음을 갖고 있다. 단식의 진정성이나 결기는 충분히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이 대표는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정치권에선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설득할 경우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수 있는 출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이 대표는 단식을 중단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소속 의원들과의 만남을 자제하며 최소한의 보좌진과 의료진만 접견했습니다.
 
박주용·윤혜원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