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방러 마친 김정은 "북러 새로운 장 열었다"
17일 블라디보스토크서 출발…"김정은, 방러 기간 푸틴 환대에 사의"
2023-09-18 08:08:15 2023-09-18 11:15:18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7일 '로씨야련방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일정을 성과적으로 마치시고 9월 17일 울라지보스또크시를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에 대해 "(북러) 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에 대한 공식 친선 방문 일정을 성과적으로 마치시고 17일 블라디보스토크시를 출발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출발 당일인 17일 러시아 매체들이 전한 소식을 하루 지나 이날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방문 일정의 마지막 참관지인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일간 체류하며 군사, 경제, 과학, 교육, 문화 분야 등 여러 대상을 참관했습니다. 이 가운데 김 위원장은 방러 일정 마지막 날 극동연방대학과 연해변강수족관, 아르니카생물사료합성공장을 참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위원장에 대한 환송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러시아 방문의 전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지도부와 인민들이 각별한 관심을 돌리고 가는 곳마다 극진히 환대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러시아의 번영과 인민들의 복리를 축원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은 또 "김정은 동지의 이번 공식 친선 방문은 동지적 우의와 전투적 단결에 뿌리를 두고 있는 전통적인 조로(북러) 선린 협조의 유대를 더욱 굳건히 하고 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평양역을 출발해 12일 러시아에 입국했고 13일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진행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러 기간 무기 공장과 군부대 등을 시찰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