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엑스페릭스, 브라질 연방경찰청 및 교통경찰국 동시 수주 성공
2023-09-11 16:36:53 2023-09-11 16:36:53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엑스페릭스(317770)가 브라질 연방경찰청이 주관한 출입국 시스템 업그레이드 사업과 교통경찰국이 주관한 파라주(State of Para, Brazil) 다중생체인식시스템(Multibiometric System) 구축사업을 동시 수주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회사는 브라질의 인공지능(AI), 생체인식(바이오메트릭스) 분야 전문 기업인 아키야마 에스에이(Akiyama SA)와 지난 5일 서울에 위치한 엑스페릭스 R&D센터에서 미팅을 진행했습니다. 브라질 연방경찰청 및 교통경찰국 납품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브라질 출입국 신원확인 통합 솔루션과 경찰청 신원확인 통합구축 솔루션 분야 진출이 확정됐습니다.
 
회사를 방문한 아키야마(AKIYAMA DA CRUZ ISMAEL)사장은 "기존 브라질에서 사용하던 여권판독기는 유럽 제품들이었으나 최신 여권인식기술이 집약된 엑스페릭스의 ‘RealPass-N’의 우수성을 확인했다"며 "이번 출입국 시스템 업그레이드 사업을 통해 현대적이고 강화된 출입국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브라질 정부는 2028년까지 교통사고사망률 50% 감소를 목표로 한 ‘국가도로안전계획(National Road Safety Plan)’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브라질에서 두번째로 큰 파라주 교통경찰국은 공정한 절차를 통해 엑스페릭스 ‘RealScan-FC’를 생체인식 시스템을 채택해 향후 파라주 외 브라질 26개주 대상으로 본격적인 시장공략 예정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엑스페릭스의 여권판독기는 출입국 사업에서 인정을 받아왔으며, 인천공항에도 설치돼 좋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대만 타이페이 타오위안 공항 같은 경우에도 외국인 출입국 관리용으로 기존에는 미국 제품을 사용해왔으나, 최근 성능이 우수한 엑스페릭스 제품으로 변경한 바 있습니다. 회사는 이러한 경험을 발판삼아 해외 출입국 시스템 사업 및 항공운수 분야 본격 진출을 위한 작업중이며, 남미와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의 입찰 수주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윤상철 엑스페릭스 대표는 "브라질 정부는 주변국인 칠레와 콜롬비아 등에서의 당사의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확인, 이미 검증이 완료된 솔루션을 채택했다"며 "이러한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항공운수 분야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Akiyama SA의 회사 관계자들이 엑스페릭스 R&D 센터를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엑스페릭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증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