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서울 가리킨 김정은 "전쟁 준비 더 공세적으로"
북, 중앙군사위 개최…신임 총참모장에 리영길 임명
2023-08-10 08:57:23 2023-08-10 13:36:14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7차 확대회의가 지난 9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10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전쟁 준비를 더 공세적으로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북한은 박수일 대장을 총참모장에서 해임하고 리영길 차수를 임명했습니다. 
 
1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7차 확대회의를 지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군대의 전쟁 준비를 공세적으로 더욱 다그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어 "적의 군사력 사용을 사전에 제압하며 전쟁 발생 시 적의 각이한 형태의 공격행동을 일제히 소멸하기 위한 당 중앙의 군사전략적 기도 실현에서 기본은 강한 군대가 준비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인민군대를 군사기술적으로 강화하는 데서 군수 공장들의 임무가 매우 중요하다"며 "군수공업 부문의 모든 공장, 기업소들에서는 현대화돼 가는 군의 작전 수요에 맞게 각종 무장 장비들의 대량생산 투쟁을 본격적으로 내밀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이번 회의를 개최한 배경에 대해 "군대의 전쟁 준비를 보다 철저히 갖추기 위한 중대 문제를 토의하기 위하여 확대회의를 소집하였다"며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정세 악화 주범들의 군사적 준동을 분석하고 철저히 견제하기 위한 공세적인 군사적 대응안들을 결정하였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앙군사위는 토의 결과에 기초하여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의 확대 변화된 작전 영역과 작전 계획에 따르는 중요 군사행동 지침을 시달하였다"며 "새로운 전략적 임무에 따르는 실전 훈련을 적극 실시하고 상시적인 작전 준비 태세를 만단으로 갖추는 데서 나서는 군사 실무적 문제들과 관련 결정을 전원일치로 가결하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러한 행보는 이달 말 예정인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겨냥해 무력 도발 움직임을 보임으로써 군사적 긴장감을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는 오는 21~24일 예정돼 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