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홍걸 복당 보류…"민화협 사실 확인 필요"
재산신고 누락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은 해소 판단
2023-06-09 14:08:52 2023-06-09 19:16:08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5주년을 기념해 3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와세다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제명됐던 김홍걸 무소속 의원의 복당 여부에 대한 결정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9일 오전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김 의원 복당안을 안건으로 부의했으나 김 의원이 과거 상임의장을 지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의 보조금 유용 의혹 사건을 명확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의결을 한차례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민화협은 지난 2019년 대북 소금 지원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전라남도로부터 5억원의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이후 한 업체에 이를 총괄 위임했으나 보조금 유용 의혹을 불거졌습니다. 민화협은 해당 사업 관련해 경찰 수사를 의뢰한 상황입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당무위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해명자료에 따르면 김 의원은 상임의장 재직 당시 실무 추진 업체가 소금을 매입했다는 사실을 민화협 직원으로부터 보고받았고 전라남도도 당시 소금이 창고에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한다"며 "당 입장에서 조금 더 사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당무위는 애초 김 의원 제명 사유였던 재산신고 누락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은 소명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에 대해서는 재판에서 8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았고, 현재 1주택을 보유 중"이라고 해소됐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차기 당무위 일정은 이날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한두 달 이내에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