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잠적 17일 만에 국회 출석…관련 의혹 또 '부인'
'업비트 거래 의혹'에 "터무니없는 이야기"
2023-05-31 18:01:59 2023-05-31 18:01:59
무소속 김남국 의원이 31일 오후 국회 의원 사무실을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가상자산 보유 논란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31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 결정한 절차에 따라 성실히 소명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해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탈당 선언 후 잠행을 이어가다 17일 만에 이날 국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김 의원의 가상자산 거래에 대해 ‘업비트 측에서 수상한 거래의 흔적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는 질문에 그는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업비트에 다시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면 좋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당내에서 제기되는 의원직 자진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다”며 자리를 떴습니다.
 
이날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은 김 의원이 이용한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의 이석우 대표를 대상으로 김 의원의 가상자산 활용 자금세탁 의혹을 조사했습니다.
 
조사단 단장인 김성원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업비트 측에서는 ‘김 의원이 클레이스왑(코인 예치·교환 서비스)을 통한 거래의 일반적 시각, 전문가적 입장에서 봤을 때 자금세탁이 매우 의심된다, 비정상적 거래로 보인다’고 답변했다”고 전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