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북, 위성 명목 탄도미사일 발사…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조태용 안보실장 주재 NSC 상임위 개최…윤 대통령, 실시간 보고 받아
2023-05-31 13:52:36 2023-05-31 18:54:53
지난 3월30일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은 31일 북한이 발사했다고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소위 위성 명목의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규탄했습니다.
 
국가안보실은 이날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동참모본부의 상황 보고를 받고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또 윤석열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실시간 보고했습니다.
 
앞서 합참은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29분경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방향으로 발사된 '북 주장 우주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며 "동 발사체는 백령도 서쪽 먼바다 상공을 통과하여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 비정상적 비행으로 낙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이번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임을 강조하고 이를 규탄했습니다. 이어 참석자들은 북한의 추가적인 발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계속 예의주시하면서 동맹, 우방국들과 공조태세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조 실장을 비롯해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장호진 외교부 1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합참은 북한의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5분경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서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를 식별하여 인양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