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국민은 윤석열정부에 등 돌리고 있다...잘못된 인사가 가장 큰 실책"
신평 "이렇게 가면 내년 총선 결과는 불문가지"
2023-04-02 10:40:02 2023-04-02 10:40:02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서문시장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며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뉴스토마토 이강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신평 변호사가 윤 대통령이 정부의 단명을 재촉하는 잘못된 정책을 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신 변호사는 2일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층만 챙기고 있고 검사 출신 인사만을 과도하게 중용하고 있다"며 "윤석열정부는 지금 위험한 선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 변호사는 "한국에서의 선거는  보수, 중간층, 진보의 3대 4대 3의 판에서 중도층의 마음을 누가 더 얻느냐에 따라 결정된다"며 "윤석열정부는 과도하게 10분의 3을 이루는 자기 지지층을 향한 구애에만 치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대구에 있는 서문시장을 네 번이나 방문한 것이 지지층에 대한 과도한 구애를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 변호사는 "그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한 선거는 패배할 수밖에 없다"며 "한동훈, 원희룡 같은 스타 정치인을 수도권에서 내세운다고 하더라도 큰 효험을 보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검사 출신 인사를 중용한 것에 대해서는 "이 역시 지극히 근시안적이고 국민의 심정을 너무나 헤아리지 않는 발상"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신 변호사는 그동안 검사들이 공정한 수사와 공정한 재판을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을 억누르고 짓밟았고 이것이 사법 불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중 최고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어졌다고 진단했습니다. 이러한 현실에서 검사 출신 인사를 대거 공천하기 위해 판을 짜는 것은 "불에 기름을 들이붓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은 차츰 윤석열정부에 등을 돌리고 있다"며 "이렇게 가면 내년 총선의 결과는 불문가지"라고 우려했습니다.
 
아울러 "윤석열정부의 단명을 재촉할 수 있는 새로운 시대정신이 서서히 국민의 가슴 속에 태동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국민들이 국민을 통합하고 국민의 가슴 속에 담긴 한(恨)과 뿌리 깊은 정서를 이해하는 정치세력의 출현을 희망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신 변호사는 "아직은 모든 것이 미명(未明)의 상태"라면서도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 전면에 부각될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강원 기자 2000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