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 정순신 불출석에 '아들 학폭' 청문회 내달 14일 재개최
정순신, 공황장애 3개월 진단서 내고 불출석…민주당 주도로 연기
2023-03-31 16:51:02 2023-03-31 16:51:02
31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정순신 자녀 학교폭력 진상조사 및 학교폭력 대책 수립을 위한 청문회에서 유기홍 교육위원장이 청문회 일정 변경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는 국가수사본부장에 임명됐다 낙마한 정순신 변호사의 아들 학교폭력 진상조사를 위한 청문회를 다음 달 14일 다시 열기로 했습니다.
 
교육위는 30일 열린 청문회에서 이런 내용의 의사일정 변경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정 변호사와 정 변호사 아들의 전학 취소 행정소송을 대리한 변호사는 이날 청문회에 불출석했습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청문회 일정 변경을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했지만, 민주당이 주도하는 의결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이날 표결에 앞서 민주당 의원들은 정 변호사 불출석을 비판했습니다. 특히 정 변호사가 불출석 사유서와 함께 공황장애 3개월 진단서를 제출한 데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강득구 민주당 의원은 “국수본부장으로 임명됐을 때만 해도 팔팔하던 정순신은 어디 가고 아들 비리를 밝히려고 청문회를 한다니 갑자기 3개월 공황장애가 생겼다고 한다”며 “우리 사회의 정의를 완전히 농락한 것”이라고 질책했습니다.
 
민주당 소속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대단히 유감”이라며 “불출석 사유가 정당하지 않으니 오늘 나오지 않으면 고발할 수밖에 없다는 위원장 명의의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청문회 일정을 변경하는 안건이 표결되자 청문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소속 이태규 간사와 서병수, 권은희 의원 등 3명은 항의하고 퇴장했습니다.
 
권 의원은 “정순신 개인은 출석하지 않았지만 당시 교육 당국과 행정당국에 어떤 잘못이 있었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선행적으로 밟아야 한다”며 “이를 건너뛰고 그저 민간인을 부르기 위한 청문회를 하려는 것은 국회의 권한 남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태규 간사는 “청문회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것인데 정순신 씨가 안 나와서 못 한다는 것은 청문회를 그저 정치적 성토장, 정치쇼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이날 청문회장에는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 변호사 아들이 다녔던 고등학교의 관계자, 교육부 실무 담당자, 강원도교육청 관계자 등이 자리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