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한일 정상회담 규탄 대회'…"굴욕외교 심판"(종합)
서울시청 앞 집회…"윤석열정권, 끝내 일본 하수인 길 선택"
2023-03-18 17:03:15 2023-03-18 17:03:15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부터)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이해찬 상임고문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야권이 시민사회와 함께 18일 대규모 한일 정상회담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을 '굴욕외교'라고 규정, 심판해야 한다고 외쳤습니다.  
 
야권과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망국적 한일 정상회담 규탄 3차 범국민대회'에 대거 참석했습니다. 
 
이번 범국민대회에서는 강제동원 해법과 윤 대통령 방일 행보 등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연단에 올라 "윤석열정권이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을 택했다"며 "일본에 간 대통령이 국민 뜻대로 행동하지 않고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며 "윤 대통령은 선물 보따리는 잔뜩 들고 갔는데 돌아온 건 빈손도 아닌 청구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강제동원 배상 청구권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인권이다. 피해자 동의 없는 '제3자 변제'는 명백한 위법"이라며 "그런데도 윤석열정권은 '대위 변제'를 강행한다. 일본 비위만 맞춘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굴욕적 태도"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어 "윤석열정권은 강제동원 배상 해법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원상복구를 통해서 한일 군사협력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는 한반도에 항구적 위협이 될 일본의 군사 대국화와 평화헌법 무력화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국민을 거역하고 역사를 저버린 이 무도한 정권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며 "피해자의 상처를 헤집고 한반도를 진영 대결의 중심으로 몰아넣는 이 굴욕적인 야합을 주권자의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윤 대통령에 대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사죄와 배상 외 어떤 것도 필요 없다고 절규하고, 국민들은 제발 우리 자존심을 지켜 달라 분노의 목소리를 높인다"며 "심판이 시작됐다. 우리 모두 힘내 함께 싸워나가자"고 외쳤습니다. 이어 "우리 대법원은 강제동원은 불법성이 있다고 판결했는데, 이 모든 것을 무시하고 일본 입맛에 맞는 대로 모든 것을 바치는 외교를 왜 조공외교라 못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를 짚고 "부산, 제주도 수산업자들은 직격탄을 맞을 것이고 바다에서 먹고 사는 제주도민 생존권은 파탄 날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관계자들을 비롯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이날 집회에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도부, 의원들과 당원 다수가 참석했는데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자들 간 충돌은 없었습니다. 
 
지난 11일 같은 집회에서 이정미 대표가 연단에 오르자, 민주당 지지자들은 "내려와"를 외치며 야유했고 이에 이 대표가 한동안 발언을 멈춘 바 있습니다. 당시 정의당은 당원들이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정의당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민주당 내에선 특검법 패스트트랙을 위해 정의당과 공조해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갈등을 빚게 된 점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이와 관련, 지난 14일 민주당 당사에서 연 소통행사에서 "매우 당황스러운 장면이었다"며 "국회 의석 분포상 김건희 특검, 50억 특검을 하려 해도 정의당 협조를 받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내 감정대로만 하는 게 종국적으로 도움이 되겠나"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