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진이네' 힐링 아닌 식당 경영…사장 이서진부터 인턴 뷔까지(종합)
2023-02-22 12:12:06 2023-02-22 12:12:0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 제작발표회가 22일 오전10시 열렸습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 방탄소년단 뷔와 함께 나영석PD가 참석했습니다. '서진이네'tvN '윤식당'을 잇는 새로운 프랜차이즈 식당으로 '윤식당'에서 이사로 활약했던 이서진이 사장으로 승진해 식당을 운영하는 예능 프로그램입니다.
 
PD는 이서진이 혼자 붕어빵 장사를 하는 것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는 혼자 하는 것보다 아예 새로운 프로젝트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을 하게 돼서 '서진이네'를 새로 열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진이네' 인턴으로 참여한 뷔는 "잊지 못할 추억이 생긴 것 같다. 서빙을 기대하고 갔는데 요리를 시켜서 놀랐다. 방탄소년단 멤버 중에서도 요리실력이 거의 최하위다. 결국 요리에 대한 재미는 느끼지 못했다. 힘들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앞서 뷔가 나영석PD '채널 십오야'에서 프로그램 '깽판권'을 받아 갔던 것이 출연 계기가 됐습니다. PD"깽판권이 뷔의 옷장에 귀하게 모셔져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잊어 먹고 있었는데 그 이야기를 듣고 뷔도 '서진이네'에 같이 하고 싶어할 수도 있겠다 싶어 물어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PD"이서진이 가장 당황한 사람이 뷔인 것 같다. 다른 직원들은 처음에 반항하다가 이서진한테 붙었다. 그런데 뷔는 눈치를 덜 본다. 사장님이 매출 때문에 괴로워하는데 '내일 놀러가면 안 되냐' '월급은 없냐'는 말을 했다"고 폭로를 했습니다.
 
이서진은 "태형이는 시키는 일은 묵묵하게 한다. 솔선수범을 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런 이서진에 대해 뷔는 "95점을 주고 싶다. 가게를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준 사장님인 것 같다. 사장님은 저한테 좋은 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서진은 사장으로 승진하게 된 것에 대해 "나도 나이가 있는데 언제까지 누구 밑에서 일할 수는 없다. 누구 눈치 보지 않고 일할 수 있다는 게 가장 장점인 것 같다"고 했습니다. 부장으로 승진한 박서준은 "'윤식당'이나 '서진이네' 모두 똑같이 눈치를 봤다. '서진이네'가 일이 많았다. 요식업을 하는 분들에 대한 존경심이 생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우식은 '윤스테이'에 이어 이번에도 인턴을 맡았습니다. 최우식은 "아쉽게 이렇게 됐다. 전 세계에 있는 인턴들의 마음을 알겠다"고 전했습니다.
 
PD는 관전 포인트에 대해 "'윤식당'은 힐링 프로그램이었지만 '서진이네'는 식당 경영 프로그램"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이서진이 사장을 맡았을 때 사람이 어떻게 변하고 조직이 어떻게 변화 하는지를 지켜 본다면 많은 공감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예고했습니다.
 
'서진이네'24일 첫 방송됩니다
 
tvN '서진이네'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 방탄소년단 뷔, 나영석PD.(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