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측 "이재명, 힘없는 개인에 책임 떠넘겨"
2023-01-30 14:36:55 2023-01-30 14:36:55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공당 대표가 권력을 이용해 한때 자신을 돕기까지 했던 힘없는 개인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3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 사건 공판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유 전 본부장의 입장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천화동인 1호 지분' 이재명 것이라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리라 생각"
 
변호인은 "대장동 같은 어마어마한 사업에 도움을 주고 유 전 본부장 개인이 지분을 받기로 했다면 상식적으로 약정서를 작성하는 등 지분에 대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도 해뒀을텐데 여기(대장동 사업)에는 어떠한 안전장치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는 그 지분이 이재명 대표의 것이어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유 전 본부장은 앞으로 속죄하는 마음으로 사실에 기반해 말씀드리고 증언할 것이다. 이에 따른 법적 책임을 질 각오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변호인의 발언을 지켜본 유 전 본부장은 질문에 답하지 않고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법원을 떠났습니다.
 
이는 이 대표가 28일 검찰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유동규가 대장동 일당과 결탁해 비밀정보를 제공했는지 저로서는 알 수 없지만 유동규가 범죄행위를 저지르며 범죄사실을 시장인 제게 알릴 이유도, 알릴 필요도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