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업 종사자 3년 새 2배 '껑충'…100km 달린 월평균 소득 '381만원'
서울 월평균 소득 412만원 '전국 최대'
보험료 등 종사자 평균 지출도 95만원
평균 배달건수, 주중 37.4건·주말 42.3건
2022-12-27 11:00:00 2022-12-27 11:18:1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코로나19 특수를 맞은 배달업계가 호황을 누리면서 올해 배달업 종사자들은 월평균 381만원을 번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운행거리는 평균 100km에 달했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2년 배달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상반기 11만9626명이었던 배달원 수는 올해 상반기 23만7188명으로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운영 중인 관련 업체를 보면 요기요, 배달의 민족 등 주문중개 플랫폼이 37개, 음식점과 배달대행업체 중개 플랫폼은 51개로 나타났다. 각 지역의 배달대행업체도 전국적으로 7794개소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2년 배달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상반기 11만9626명이었던 배달원 수는 올해 상반기 23만7188명으로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표=국토교통부)
 
특히 배달업 근로여건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서울, 인천 등 주요 6개 도시 배달 종사자 1200명을 대상으로 면접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배달업 종사자는 월평균 약 25.3일을 일하고 평균 381만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보험료, 렌탈료 등 월평균 약 95만원을 지출했다.
 
하루 평균 배달건수는 주중 37.4건, 주말 42.3건으로 평균 운행거리는 주중 103km, 주말 117km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노출 위험도도 높았다. 최근 6개월간 배달 종사자 10명 중 4.3명은 교통사고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요 사고 원인 중 42.8%가 '촉박한 배달시간에 따른 무리한 운전'으로 꼽혔다. 이어 상대 운전자의 미숙 또는 부주의(41.4%), 배달을 많이 하기 위한 무리한 운전(32.2%) 등이 뒤를 이었다.
 
배달업 종사자들은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배달 수수료 체계 개선(43.8%)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고 노동자 지위 인정(13.7%), 갑질 완화(12.9%), 위험 보상(12.5%)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음식배달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 대부분은 배달앱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음식배달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의 88%는 배달앱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월평균 이용횟수는 월 3~5회(42%), 1~2회(38%), 6~10회(15%) 순을 보였다. 이용 시간대는 저녁시간(17~20시)이 67%로 가장 높았다.
 
소비자 지불하는 평균 배달료는 2000원대(57%), 3000원대(31%) 순이었고 소비자들은 음식값의 약 10%를 적정 배달료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 소비자의 66%는 단건 배송을 선호했으며 배달 시간으로는 20~30분 내 도착하는 것을 가장 희망(50%)한다고 답했다. 서비스 만족도는 응답자의 54%가 신속·편의성, 선택의 다양성 등 대체로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높은 배달료에 대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은 "이번 조사는 표본의 크기, 조사 규모 면에서 다소 아쉬움은 있지만 국토교통부가 배달업에 대해 실시한 첫 실태조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보다 정교한 조사방식을 도입하고 조사항목을 추가하는 형태로 실태조사를 매년 실시해 정확한 시장 환경 분석을 통해 정책 적정성 및 정확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