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배후단지 개발에 2조279억 투자…물류·제조업 등 모든 시설 가능
'제4차(2023~2030년)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 확정
전국 8개 항만 총 3126만㎡ 규모 배후단지 개발
울산항에 수소복합단지, 부산·인천항에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설립
2022-12-16 16:40:00 2022-12-16 16:46:0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항만배후단지 개발에 2조279억원을 투자한다. 수소복합단지와 스마트공동물류센터 등 배후단지를 최첨단·친환경으로 조성해 항만배후단지의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제4차(2023~2030년)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을 확정해 16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항만배후단지는 항만기능을 지원하고 상품의 가공, 조립, 보관 배송 등 복합물류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 역할까지 담당하고 있는 항만의 인접구역이다.
 
이번 계획은 항만배후단지를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핵심 산업공간으로 육성한다는 비전 아래 항만개발과 수요에 맞는 충분한 항만배후단지 공급, 최첨단·친환경 스마트 그린 항만배후단지 조성, 기업 하기 좋은 항만배후단지를 개발·운영토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30년까지 2조 279억 원을 투입해 항만배후단지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광양항 동쪽배후단지 전경.(사진=여수광양항만공사)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수요 대비 부족한 공급 확대를 위해 주거시설, 일반업무시설, 의료시설 등만 설치가 가능한 2종 항만배후단지 26만7000㎡(제곱미터)를 복합물류 제조시설, 업무편의시설, 연구·벤처 등 설치가 가능한 1종으로 전환한다.
 
또 진해신항 건설에 따른 항만배후단지 수요 증가에 대비해 배후부지 공간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을 통한 내륙부지 지정도 검토한다.
 
현재 준설토 투기장인 항만시설용부지를 인천신항 신규 항만배후단지로 공급(157만㎡)하고 기존의 산업단지 40만7000㎡를 항만배후단지로 전환한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울산항 항만배후단지에 천연가스(LNG) 수입과 벙커링 터미널과 연계한 수소액화·저장시설 등을 구축해 수소복합단지를 구현하고 부산항·인천항에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시범 건립 후 타 항만배후단지에도 확대를 추진한다. 컨테이너 항만과 배후단지 간 효율적인 화물 운송을 위해 친환경 전기구동 무인화물트램 기술도 개발해 실증한다.
 
현재 2종 항만배후단지에는 주거시설, 판매시설 등 법령에서 규정된 시설만 설치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위험·유해시설을 제외한 모든 시설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10년의 양도제한 규정도 적용을 배제해 활성화를 추진한다.
 
또 기존 입주 물류기업이 제조업도 영위할 수 있도록 겸업 조건을 완화하고 신규 투자를 유치한다. 아울러 일정한 조건을 만족하면 출자자의 지분변경도 허용해 급변하는 환경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항만배후단지 추진전략을 통해 해수부는 2030년까지 전국 8개 항만의 항만배후단지에 3126만1000㎡의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항만배후단지 입주기업이 233개에서 480개로 증가하고, 항만배후단지의 처리물동량도 367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에서 535만TEU로 46% 증가할 전망이다.
 
해수부는 2030년까지 총 2조279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재정으로 5655억원, 민간투자로 1조4861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소득증대를 통해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현장의 수요에 맞춰 항만배후단지를 적기에 공급하는 것은 물론, 항만배후단지를 스마트·친환경화 하는 부분도 중점적으로 추진하려고 한다"며 "이번 종합계획이 현장에서 차질없이 구현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해양수산부는 '제4차(2023~2030년)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을 확정해 16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해양수산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