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학교 연말 특식 잡기 나선다
자이언트 바비큐 폭립, 선주문에 매진
2022-12-13 17:04:07 2022-12-13 17:04:07
자이언트 바비큐 폭립. (사진=CJ프레시웨이)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특식 인증 사진을 SNS에 올리는 ‘급식타그램(급식과 인스타그램의 합성어)’이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한 가운데 CJ프레시웨이가 연말 특식을 겨냥해 선보인 맞춤형 식자재들이 호응을 얻고 있다.
 
13일 CJ프레시웨이(051500)에 따르면 연말 특식 메뉴로 CJ푸드빌과 협업해 개발한 ‘자이언트 바비큐 폭립’을 선보였다. 자이언트 바비큐 폭립은 CJ푸드빌 셰프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접목해 외식의 맛을 구현했다. 특히 자이언트라는 이름에 걸맞게 살이 많고 길이가 긴 등갈비로 구성돼 넉넉한 양을 자랑한다.
 
자이언트 바비큐 폭립은 출시와 동시에 5톤에 달하는 물량이 선주문으로 소진됐고 현재 추가 생산을 검토 중이라는 게 CJ프레시웨이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랍스터 테일, 버터플라이 및 블랙타이거 새우, 전복살 등 고급 식자재도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학교의 연말 특식 수요가 많아진 것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등교 일수를 맞추기 위해 겨울방학 시작 시기가 늦어졌기 때문이다. 수능, 크리스마스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연말에 몰려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CJ프레시웨이의 지난달 학교급식 부문 식자재 매출은 지난해 동월 대비 약 33% 증가했다. 11월 누계 매출 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약 4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CJ프레시웨이는 이 같은 성장세가 12월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연말’이 급식 시장의 대목으로 자리 잡음에 따라 학교급식 특화 브랜드인 ‘튼튼스쿨’을 필두로 특식 맞춤형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음식 30인분을 한 번에 조리할 수 있는 ‘대용량 밀키트’ 상품에 공을 들이고 있다. 새우 나시고랭, 마제소바, 마라탕 등 세계 음식 시리즈와 생어거스틴, 봉추찜닭 등 유명 외식 프랜차이즈의 인기 메뉴 등 올해에만 12개의 대용량 밀키트를 내놨으며 내년 신학기를 대비한 신상품들도 기획 중이다.
 
식자재 유통업계에서 학교급식 특화 브랜드를 운영하는 기업은 CJ프레시웨이가 유일하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튼튼스쿨사업부’를 신설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브랜드 방향성을 ‘가장 트렌디한 급식 솔루션’으로 정한 뒤 브랜드 공식 인스타그램을 개설하는 등 소비자와의 소통에도 힘쓰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적극적인 상품 및 마케팅 활동을 통해 ‘튼튼스쿨’이 학교 영양사뿐 아니라 학부모, 학생까지 모두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경쟁력을 키우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