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현대ENG,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MOU 체결
투르크메니스탄에 14억 달러 규모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건설 추진
2022-11-30 08:57:09 2022-11-30 08:57:09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9일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기업 간담회'에서 발주처 투르크메니스탄 산업기업인연맹과 14억 달러 규모의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프로젝트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는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도브란 후다이베르디예프 투르크메니스탄 산업기업인연맹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특히 투르크메니스탄 전 대통령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상원의장도 서명식에 참석해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현대 측은 설명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은 투르크메니스탄 서쪽 발칸 지역에 건설된다. 준공 후 연간 115만5000톤의 요소비료 및 66만5000톤의 합성암모니아 생산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 현지 농업 생산량 및 일자리 창출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투르크메니스탄을 비롯한 다수의 중앙아시아(CIS) 국가에서 천연가스액화정제시설(GTL), 탈황 설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쌓은 노하우와 신뢰도가 이번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건설 사업 참여에 자양분이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글로벌 초대형 플랜트 건설 강자의 면모를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9일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기업 간담회'에서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왼쪽), 도브란 후다이베르디예프 투르크메니스탄 산업기업인연맹 회장이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사업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