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 개막…상생형 스마트공장 성과 전시
4~7일까지 코엑스서 열려
이영 중기부 장관 "대중소 상생형 제조혁신 중요"
2022-10-04 14:00:00 2022-10-04 14:00:00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 성과를 알리고 참가기업에 판로개척의 기회를 제공하는 '2022 스마트비즈엑스포'(Smart Biz Expo 2022)가 4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전자 등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지원해 온 사업이다. 
 
이날 개회식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이 참석해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삼성전자, 중소기업중앙회, 도입 중소기업들의 그간 노력을 격려했다. 이 장관은 "대기업의 자금과 경험·기술을 중소기업과 공유하고 함께 성장하는 '대중소 상생형 제조혁신'이 중요하다"며 "정부도 대중소기업이 상생협력해 제조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대중소기업간 네트워크 강화와 내수·수출시장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나흘간 총 95개 기업이 참여해 112개 부스에서 제품을 전시하며, 참여기업과 바이어를 연결해 주는 구매상담회 450여 건이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중소기업 담당자가 전문 쇼호스트와 함께 실시간으로 자사 제품을 판매는 온라인 라이브 커머스도 진행된다. 전문 쇼핑 리포터가 부스를 방문해 제품을 홍보하는 등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참가기업에 제공한다.
 
한편,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은 2018~2021년까지 대·중견기업, 공공기관 등 총 34개 주관기관이 참여해 863억원을 출연했다. 중기부는 741억원의 예산을 매칭해 중소기업에 3619개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생산성이 34.7%, 품질은 48.4% 향상됐으며, 원가는 34.3%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올해는 33개 주관기관이 참여해 1000여개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