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민주당,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 발족…"윤 대통령, 사과하라"
"尹정권 거짓말 눈덩이처럼 불어나"
"국민들은 진실, 거짓 헷갈릴 정도"
尹사과, 박진 퇴진, 인사 조치 촉구
2022-09-30 16:08:35 2022-09-30 16:08:35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 대통령실 해명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이 윤석열 정권 외교 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대책위는 윤석열 대통령 순방 중 논란, 해명 등을 문제를 조명하고 후속 조치를 요구하는 등의 활동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30일 첫 대책위 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 순방 관련 논란과 해명 등을 규탄하고 대국민 사과, 관련자 인사 조치 등을 촉구했다. 대책위원장은 고민정 최고위원이 맡고 있다.
 
먼저 고 위원장은 윤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을 지적하면서 "죄송합니다, 다섯 글자를 입 밖을 내는 게 이토록 어렵나"라며 규탄했다. 또 "윤석열 정권의 거짓말은 계속해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개인 의견이 아니라 대통령 입으로 했던 말이기 때문에 사실인지, 아닌지 팩트 체크는 기본 중 기본"이라며 "계속해 대통령실 브리핑 내용이 바뀌고 있어 국민은 어디까지 진실이고, 거짓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욕설 보도 관련해 기자 개인에 대한 좌표 찍기가 굉장히 심각한 상태"라며 "대통령의 진상 규명이 필요하단 말과 동시에 여당이 MBC를 지목하면서 고발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잘 짜여진 시나리오처럼 보이는 상황"이라며 "이것을 멈춰 세울 수 있는 건 대통령이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 대해 "욕설에 대해 진심으로 국회와 국민들 앞에 사과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해 과거 발언을 상기하고 "윤 대통령을 변종 독재자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 어떤 판단을 해야 할지 당사자가 제일 잘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국가안보실 김성한 실장·김태효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을 지목하면서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하고 외교 참사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지 이번 국감장에서 스스로 답을 내놓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