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정부부처 쪼갰다가 합쳤다가…정우택 "10년간 소속 바뀐 공무원 6만명"
"공무원 전문성 떨어지면 국민 손해"
2022-09-29 18:12:13 2022-09-29 19:10:55
충북 청주시 상당구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월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지난 10년간 여러 차례 정부 조직개편에 따라 다른 부처로 이동한 공무원이 6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은 "공무원의 전문성이 떨어지면 결국 국민 손해"라고 지적, 연속적인 직무환경이 유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 의원이 행정안전부에서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금까지 정부 조직개편 및 기능조정에 따른 이동 인력은 모두 6만783명이다.
 
2013년에는 3만7646명이 정부 조직개편에 따라 다른 부처로 옮겼다. 해양수산부가 부활하면서 국토해양부, 농림수산식품부, 교육과학기술부에서 총 3709명이 이동했다. 또 총 3만3404명이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 교육부 등에서 미래창조과학부로 소속이 바뀌었다.
 
2014년에는 세월호 사태로 해양경찰청이 해체되고 국민안전처가 신설되면서 1만308명이 이동했다.
 
2017년에는 문재인정부 출범 후 정부조직 개편으로 1만1516명이 소속을 옮겼다. 국민안전처가 출범 3년 만에 폐지되면서 행정안전부(재난 예방·대응·복구)로 706명, 소방청(소방 및 구조·구급)으로 612명이 이동했다. 해양경찰청이 부활하면서 국민안전처 소속으로 있던 9416명도 해경청으로 갔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질병관리청을 설립하면서 보건복지부에서 질병관리청으로 1092명이 옮겼다. 또 행정안전부와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개인정보보호위원회로 53명이 이동했다.
 
올해는 물관리 일원화로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168명이 이동됐다.
 
정 의원은 "국가정책을 이행하기 위해서 필수적인 경우는 제외하더라도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공무원 소속이 바뀐다면 전문성을 발휘하는데 효율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는 공공 서비스를 받는 국민의 손해로 이어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정부에서는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능숙한 공무원들이 소속 부처 기관에서 프로답게 일할 수 있도록 연속적인 직무환경이 유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