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6개월간 '성매매 유인 광고' 8만 건 적발
10건 중 9건은 SNS 활용한 유인광고
출장안마·애인대행·조건만남 알선 대부분
2022-09-22 06:00:00 2022-09-22 06:00:00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지난 6개월 동안 서울시민이 적발한 성매매 유인 광고가 8만 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제12기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1000명이 올해 3~8월 인터넷·SNS·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성매매 유인 광고 8만2868건을 잡아냈다고 22일 밝혔다.  모니터링을 처음 시작한 2011년 이래 역대 최대 수치다.
 
8월까지 규제기관 등에 신고한 건수는 7만9212건이다. 플랫폼별로는 △SNS를 활용한 유인 광고가 7만684건(89.2%) △사이트 게시물 8163건(10.3%) △랜덤 채팅앱 및 모바일 메신저 ID 365건(0.5%) 순이었다.
 
불법·유해정보를 신고한 대표적인 예는 △출장안마·애인대행·조건만남 알선 5만9251건(74.8%) △성매매 행위 암시 용어·가격 조건·연락처·이용후기 등으로 성매매 업소로 유인하는 광고 1만8401건(23.2%) △청소년 접근제한 표시가 없는 불법 음란물 1560건(2.0%)이다.
 
서울시는 온라인으로 파고든 불법 성산업 감시를 위해 2011년부터 '인터넷 시민감시단'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이 타 시도에 비해 다양한 신·변종업소가 밀집돼 있고 인터넷 기반 성매매 범죄 빈도가 높은 점을 고려해 감시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부터 불법 성산업 관련자 신고·고발을 위해 온라인상의 성매매 알선·광고를 집중 모니터링해 증거를 채집하고 있다. 채증한 자료를 토대로 업소 현장검증을 실시한 결과 지난달까지 누적 1525건을 신고·고발했다.
 
이 중 247건이 형사처분을 받았으며 그 대상은 성매매 업소 운영자·건물주 및 알선·구인 사이트 운영·광고 제작자 등이 해당된다. 특히 고발 결과로 추산된 벌금과 몰수·추징금은 22억1548만원에 달한다. 행정처분도 709건에 대해서는 영업정지·사이트 폐쇄·시설물 철거 등 행정처분했다.
 
서울시는 성매매 방지에 대한 공감대 확산과 시민신고 참여 확대를 위해 이날부터 내달 4일까지 온라인으로 '우리동네, 성매매 의심업소를 찾아라!' 캠페인을 진행한다. 키스방, 휴게텔, 퇴폐 마사지·이발소, 전화방, 대딸방, 전립선 마사지, 유리방 등 성매매 의심업소를 발견하면 시나 '다시함께상담센터' 홈페이지에 직접 신고·제보하면 된다.
 
오는 27일에는 온라인 성매매 방지 캠페인과 성매매 수요차단 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달 말에는 매매 문제에 대한 인식변화와 구체적인 신고방법 안내 등 감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시민 안내서'를 배포할 예정이다. 청소년 지원시설·학교 사회복지사와 상담교사에게는 청소년 성매매 방지 가이드북도 배포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성매매 방지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환기시키는 계가가 되기를 바라며 특히 학교 주변 등에서 발견한 성매매 의심업소들은 '성매매 시민 플랫폼'으로 직접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성매매처벌법개정연대 회원들이 지난 3월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성매매처벌법 개정연대 공동행동 발족' 기자회견에서 성매매처벌법 개정 촉구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