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보복정치는 중단…윤 대통령, 추석 직후 만나자"
"권력으로 상대 먼지 털고 발목잡기로 반사이익 노리면 국민 외면"
2022-09-08 22:24:54 2022-09-08 22:24:54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 및 지도부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용산역을 찾아 귀성객들에게 인사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복정치를 중단하고 민생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추석 직후 만나자고 재차 제안했다. 
 
이 대표는 8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자신에 대한 검찰의 기소가 확정된 뒤, 페이스북에 "아마추어 보복정치는 중단하고 민생경제 위기 극복에 힘을 모을 때"라며 윤 대통령을 향해 형식과 절차에 관계없이 추석 직후 만나자고 제안했다.
 
그는 "풍성하고 따뜻해야 할 한가위를 앞두고 마음이 무겁다"며 "국민이 맡긴 권력은 오로지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데 사용되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민생과 경제는 뒷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권력으로 상대의 먼지를 털고, 발목잡기로 반사이익 노리는 정치는 국민의 외면을 받을 것"이라며 "검찰의 억지기소에는 늘 그래왔듯 사필귀정을, 국민과 사법부를 믿으며, 국민의 충직한 일꾼으로서 민생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022년 상반기 무역적자는 103억 달러로 66년 만에 최대이고, 환율은 1400원에 육박해 수입물가와 소비자물가 폭등으로 서민경제는 더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영업이익 3000억 이상 초대기업 법인세를 깎아주고, 주식양도소득세 면제기준을 100억까지 높이고, 3주택 이상 종부세 누진제도 폐지하며, 예산부족을 핑계로 노인일자리, 지역화폐, 임대주택 같은 서민예산을 대대적으로 삭감 폐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 회복을 위해 언제든 초당적 협력을 하겠다. 절차도 형식도 관계 없다. 여당이 함께하는 것도 좋다"며 "추석 직후에라도 바로 만나 지금 우리 정치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의 물음에 답해드리자"고 윤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회동을 제안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