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원도 '친명' 독주…비명계, 단일화 승부수
친명계 4인 대 비명계 1인 당선권 가시화에…윤영찬, 후보 사퇴 "송갑석 지지"
2022-08-22 17:30:20 2022-08-22 17:30:20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광주 합동연설회가 열린 지난 21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이재명·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의 민주당’이 현실화되고 있다.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당의 심장부인 호남에서도 70%대 높은 득표율의 압승을 거두면서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 흐름이 한층 더 굳어졌다. 여기에 최고위원 선거도 ‘친명'(친이재명)계가 대거 당선권에 포진, 지도부가 친명 일색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자 비명계에서는 윤영찬 후보가 사퇴와 함께 송갑석 후보 지지를 선언, 친명계 독식을 저지하기 위한 단일화 승부수를 띄웠다. 이에 따라 당선권 경계에 있는 친명계 박찬대 후보가 비상이 걸렸다.  
 
민주당은 지난 20~21일 전북·전남·광주 등 호남권 지역순회 경선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이재명 후보는 전북 78.05%, 전남 79.02%, 광주 78.58%를 얻어 누적 득표율 78.35%로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박용진 후보는 전북 출신임을 강조하며 고향의 지지를 당부했지만, 판을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의 누적 득표율은 21.65%로, 이 후보와 세 배 이상의 격차가 났다. 마지막 수도권 경선과 대의원 표심, 2차 국민여론조사가 남아있지만 대세를 되돌릴 수는 없을 전망이다. 
 
최고위원도 친명계가 독식하는 모양새다. 누적 득표율을 보면, 정청래 후보가 26.40%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서영교 후보(10.84%), 장경태 후보(10.84%), 박찬대 후보(9.47%)도 당선권에 들었다. 비명계에서는 유일하게 고민정 후보가 23.39%를 기록하며 2위에 포진했다. 이어 송갑석 후보 9.09%, 윤영찬 후보 6.635, 고영인 후보 3.34% 순으로 당선권 밖에 있다. 
 
비명계는 ‘단일화’로 연대했다. 표를 몰아줄 이로는 광주 출신의 송갑석 후보가 낙점됐다. 송 후보는 지난 20일 열린 전북 권리당원 투표만 해도 득표율 4.67%에 그치며 윤영찬 후보(7.60%)에 크게 뒤쳐졌으나 전남(송갑석 14.55%, 윤영찬 4.9%)과 광주(송갑석 22.27%, 윤영찬 4.84%)를 거치면서 급속도로 힘을 내기 시작했다. 전북 출신의 윤 후보는 호남에서 낮은 득표율를 기록하자, 송 후보와의 단일화를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후보는 광주 서구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결국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부로 최고위원 후보로서의 도전을 멈추겠다”며 “원칙과 상식으로 민주당의 사당화를 막아보고자 했지만 전당대회를 통해 저지하는 일은 더는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다수 최고위원 후보들이 민심에 줄서지 않고 특정 후보에 줄서는 상황이 참담하다”며 송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윤 후보의 기자회견에는 송 후보가 함께 서있는 모습도 보였다. 
 
윤 후보가 사퇴를 전격 선언함에 따라 당선권 경계에 있던 친명계 박찬대 후보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박 후보(누적 득표율 9.47%, 5만994표)와 송 후보(누적 득표율 9.09%, 4만8929표) 간 격차는 불과 0.38%포인트(2065표)다. 누적 득표율 6.63%를 기록한 윤 후보의 지지세가 송 후보에게 향한다면 박 후보를 누르고 송 후보가 지도부에 입성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에 친명계에서는 남은 수도권 경선에서 박 후보에게 표를 몰아줄 전략적 투표 가능성도 제기됐다. 
 
그러자 시선은 '꼴찌'인 고영인 후보에게 몰렸다. 한 중진 의원은 “윤 후보와 송 후보만의 결합이라면 표 분산으로 박 후보가 승부를 걸어볼 수 있겠지만, 고영인 후보까지 똘똘 뭉치면 박 후보가 당선권에서 밀려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호남과 86그룹의 지지를 받고 있어 대의원 투표에서 강세를 보일 가능성도 높다. 반면 고영인 후보는 완주하겠다는 입장이다. 고 후보는 이날 문자를 통해 “끝까지 완주하겠다”며 “윤 후보의 사퇴 심경도 이해하지만 최고위원이 되어 민심과 당심의 균형추 역할을 하겠다는 출마명분을 끝까지 가지고 가겠다”는 뜻을 전했다. 
 
민주당은 오는 27~28일 경기와 서울 지역 순회경선을 거쳐 대의원 투표와 2차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더해 최종적으로 당 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전국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당원 여론조사 5%, 국민 여론조사 25%를 더해 당대표 1인, 최고위원 5인을 뽑는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