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인니 대통령 만나 "첨단 미래 분야 협력 강화"
국내 기업 CEO 간담회 후 별도 회동…이례적이란 평가
정의선-조코위, 수차례 만나 친분 쌓아
2030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로 부산 지지 요청
2022-07-28 15:47:32 2022-07-28 15:47:32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조코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스마트시티 비전과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공유하고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28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위도도 대통령과 별도 단독 면담을 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삼성전자(005930), LG(003550) 등 국내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했지만, 특정 기업 총수와 별도로 회동한 것은 이례적이다.
 
정 회장은 그간 조코위 대통령과 수차례 만나면서 친분을 쌓아왔다.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 후 만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고, 지난 3월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 준공식에 이어 4개월여 만이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정의선 회장과 별도 면담을 한 것은 인도네시아가 현대차그룹과 미래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28일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한국을 방문한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현대차그룹의 인간 중심의 스마트시티 비전과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공유하고 폭넓은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공동체를 활성화하며,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융합해 인간 중심 도시를 개발하겠다는 스마트시티 비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현재 국토 균형 발전과 수도인 자카르타의 인구 과밀 등을 해결하기 위해 보르네오섬 동칼리만탄으로 수도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신수도는 스마트시티로 건설될 예정이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등 인도네시아 친환경 모빌리티 성장에 큰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인도네시아 신행정수도 건설과정에서도 현대차그룹이 클린 모빌리티 등 중요한 솔루션 제공의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완성차, 건설, 물류, 로봇, AAM, 친환경을 아우르는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며 "인도네시아와의 협력이 친환경에서 첨단 미래 분야로 확장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정 회장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에게 2030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로서 부산이 갖고 있는 경쟁력과 강점을 설명하며, 인도네시아의 지지를 요청했다.
 
인도네시아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등 조코 위도도 대통령 수행 방한단 일행이 현대차(005380)·기아(000270)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했다.
 
루훗 장관 등은 현대차그룹의 스마트시티 비전에 대한 영상과 발표를 듣고,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에 이어 현대차그룹의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시연을 참관했다.
 
이어 레벨4 자율주행 쏠라티 로보셔틀을 시승하고,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의 수소충전 시연과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버스, 수소청소차 등도 둘러봤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준공된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전기차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을 선도하는 한편, 인도네시아가 아세안 자동차 수출의 허브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현지 제조업체에 부품 수입관세와 사치세 면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사용하는 차량도 2021년부터 2030년까지 매년 1만대 이상, 총 13만여 대를 전기차로 전환하고, 2025년까지 총 자동차 판매량 중 순수 전기차 비중을 20%로 늘리고, 2050년부터는 전기차에 한해서만 판매를 허용할 방침이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