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애 하루만에 사과한 구현모 KT 대표 "보상방안 마련하겠다"
"설비 교체작업 중 오류 발생…조속히 보상방안 마련"
과기정통부도 대책 마련 나서…조경식 2차관 대책회의 마련
입력 : 2021-10-26 14:27:04 수정 : 2021-10-26 15:01:51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구현모 KT 대표가 전국적 통신 서비스 장애를 사과했다. 지난 25일 오전 11시20분께 사고가 발생한 지 만 하루가 지난 시점이다. 다만 이번 사과문엔 자세한 사고 경위나 대책 방안 등이 담기지는 않았다.
 
구현모 KT 대표. 사진/뉴시스
 
구 대표는 26일 "어제(10월25일) 전국적으로 발생한 인터넷 장애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구 대표는 지난 25일 발생한 통신 장애가 설비 교체 작업 중 발생한 사고였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넷 장애 초기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외부에서 유입된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했으나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최신 설비 교체작업 중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정부의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했다. 
 
구 대표는 이어 "심층적인 점검과 함께 프로세스를 보완하고, 아울러 이번 사고를 유무선 네트워크 통신망 전반을 면밀히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며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조속하게 보상방안 또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도 후속조치에 나섰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은 이날 오전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 발생에 관련 대책회의를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KT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전문가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KT의 장애발생 경위 및 조치 내역, 로그 기록 분석, 네트워크 설정 상황 등을 집중 점검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도 이날 오후 경기도 과천시 KT 네트워크 관제센터를 방문해 사고 분석반의 원인조사 분석 활동을 점검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