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방 카메라 결함 '포드 익스플로러' 1만대 무더기 리콜
국토부, 포드·현대차 등 16개 차종 2만대 시정조치
입력 : 2021-10-21 06:00:00 수정 : 2021-10-21 06: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익스플로러 등 일부 차종에서 후방카메라 시스템 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내 브랜드에서는 현대자동차의 베뉴 차량에서 운전석 좌석안전띠 결함이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현대자동차, 포르쉐코리아, 혼다코리아, 테라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6개 차종 1만9298대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차량별로 보면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익스플로러 등 3개 차종 1만5180대는 후방카메라 시스템 오류로 후진 시 후방카메라의 화면이 디스플레이에 표시되지 않아 후방 차량과 충돌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몬데오 등 2개 차종 3548대는 운전석 에어백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 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26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베뉴 등 2개 차종 129대는 운전석 좌석안전띠 조절장치의 일부 부품이 이탈되고, 이로 인해 사고 발생 시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28일부터 현대자동차 직영 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박스터 S 등 6개 차종 118대는 뒤쪽 현가장치를 차체에 고정하는 부품인 리어 액슬 허브 캐리어의 강성 부족으로 인한 파손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로 인해 주행 중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22일부터 포르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가 진행된다.
 
아울러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FORZA750 등 2개 이륜 차종 253대는 전기장치 연결 배선 묶음인 와이어링 하네스가 뒷좌석 발 받침대 체결부 또는 러기지 박스 체결부에 눌려 손상되고, 이로 인해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외에도 테라모터스에서 제작, 판매한 TM2 이륜 차종 70대는 앞바퀴 고정 볼트의 설계 오류로 인해 정상적으로 볼트가 체결되지 않아 체결 부위가 손상돼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현대자동차, 포르쉐코리아, 혼다코리아, 테라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6개 차종 1만9298대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올-뉴 익스플로러'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