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영수 전 특검 인척 소환 조사
화천대유 김만배로부터 100억 받아
검찰, 회삿돈 횡령자금 중 일부 의심
입력 : 2021-10-19 22:30:56 수정 : 2021-10-19 22:30:56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장동 사업 분양을 대행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인척을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19일 분양대행업자 이모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씨는 2014~2015년까지 대장동 사업 분양대행을 맡았다.
 
검찰이 이씨를 소환한 이유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회삿돈 횡령 의혹을 캐기 위해서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씨는 토목사업권업자로부터 사업 수주 청탁과 함께 20억원을 받았는데 청탁을 해결하지 못하게 되자 돈을 돌려주게 됐고 이 비용을 김씨가 댔다는 것이다.
 
다만, 김씨는 이씨에게 필요자금 20억원의 다섯배에 달하는 100억원을 송금했고, 검찰은 이 돈을 김씨가 회사로부터 빌린 473억원 중 일부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이씨를 상대로 이 자금의 성격을 집중 조사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회삿돈 횡령 혐의도 영장에 적시했으나 법원은 영장청구를 기각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씨가 받은 돈 중 일부가 박 전 특검 측으로 흘러들어간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으나 이씨는 대장동 분양대행 사업과 관련해 김씨로부터 받을 정당한 돈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전 특검의 연관성도 부인했다.
 
박 전 특검 역시 이씨는 촌수를 알 수 없는 외가쪽의 먼 친척일 뿐이고, 자금 관련 의혹도 허위사실이라며 일관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