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기판 결함 '레인지로버' SDV8 등 24개 차종 리콜
국토부, 국내 수입·판매 30개 차종 4518대 시정조치
2021-10-13 06:00:00 2021-10-13 06: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 레인지로버 일부 차량에서 계기판 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또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V40 등 2개 차종은 주유구 설계 오류로 운행 중 시동 꺼짐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한불모터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총 30개 차종 451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레인지로버 SDV8 등 24개 차종 1357대는 계기판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에서 오류가 발견됐다. 이로 인해 상향등 자동 전환 장치가 작동되더라도 계기판에 작동표시가 되지 않은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오는 14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또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V40 등 2개 차종 2948대는 주유구의 설계 오류로 주유 시 주유구가 손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우천 또는 세차 시 수분이 연료시스템 내로 유입돼 시동 꺼짐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8일부터 볼보자동차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점검 후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한 DS7 Crossback 2.0 BlueHDi 등 2개 차종 134대는 차량 뒤쪽의 테일램프 조립 과정 중 수분 유입을 차단해 주는 부품이 장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테일램프 내로 수분이 유입되고, 제동등이 작동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진행한다.
 
아울러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 판매한 프리우스 2WD 등 2개 차종 79대는 하이브리드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가 확인됐다. 운전자가 변속기를 작동시킬 때 장치에서 변속 정보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정지되고, 이로 인해 주행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한불모터스와 한국토요타자동차는 각각 오는 13일과 21일부터 공식서비스센터를 통해 무상 수리를 진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정조치 전에 결함 사항을 자비로 수리한 소유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한불모터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총 30개 차종 451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레인지로버 SDV8. 사진/국토교통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