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선일보 겨냥 "고의·악의적 왜곡엔 '징벌배상'"
"가짜뉴스, 선거방해·명예훼손…헌정질서 파괴행위"
입력 : 2021-09-23 10:31:22 수정 : 2021-09-23 10:31:22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를 향해 "악의적 왜곡으로 선거에 개입한 언론의 중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특정 후보를 불리하게 하려는 가짜뉴스는 허위사실 공표, 후보자 비방, 선거방해, 명예훼손은 물론 헌정질서 파괴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법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고, 법을 지켜 손해 보지 않는 사회, 누구도 어떤 지역도 어떤 영역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이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세상"이라고 했다. 이어 "악의적 언론은 전두환을 찬양하고 그 억울한 5·18 광주의 희생자들을 폭도로 비난해 2차 가해했을 뿐 아니라, 가짜뉴스로 선량한 국민들을 속여 집단학살을 비호하는 정신적 좀비로 만들었다"면서 "그 죄는 집단학살 범죄 그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고의적 악의적 허위보도에 형사처벌 외에 강력한 징벌배상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라면서 "조선일보 계열사들의 체계적이고 의도적인 허위조작 보도는 민주주의를 지키라고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특권을 악용해 헌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대범죄"라고 비판했다.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서울시 동작구 동작소방서를 방문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