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박병석 의장 만나 "국회 민생 입법 기능, 원만히 잘될 것"
국회 찾아 박 의장 예방 "깊은 경의와 존경"
입력 : 2021-08-03 10:41:11 수정 : 2021-08-03 10:41:11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의장께서 계시니 국민 통합이나 선거 국면에서의 국회 민생 입법 기능이 원만하게 잘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3일 국회를 찾아 박 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당과 이념에 치우치지 않고 늘 국민만 생각하며 초당적으로 정치를 해오셨다"며 "깊은 경의와 존경을 갖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 국면에서 국회가 제 기능을 하기 어려울 수가 있는데, 박 의장이 계시니 국민 통합과 민생 입법 기능이 원만하게 잘 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 의장은 "공정과 상식을 말했는데 아주 좋은 사고"라며 "국회에 오래 있어 보니, 국민을 섬긴다는 것이 머리만 되는 것이 아니라 가슴 속에서 우러 나와야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국민 통합의 정치가 필요하기 때문에 대선 이후에도 국민을 통합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를 시작하면서 준경하는 국회의장님을 뵙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늘 초당적 입장에 계신 분이기 때문에 국민 통합 부분을 많이 신경 써 달라는 당부 말씀을 하셨다"고 밝혔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국회 집무실에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