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공식 입장 “이현주 집단 따돌림 인정? 사실 아니다”
2021-06-24 15:05:16 2021-06-24 15:05:1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에이프릴 측이 공식입장을 통해 수사기관이 집당 따돌림을 인정하고 이현주 동생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했다는 것에 대해 해명을 했다.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 법률 대리인은 2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일부 언론에서 수사기관이 멤버들의 집단 따돌림을 인정하고서 이현주 동생에 대해 불송치결정을 하였다고 보도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불송치 결정 이유를 있는 그대로 왜곡 없이 전부 인용하면 비방할 목적 및 허위사실의 인식이 있다고 볼 수 없어 불송치결정 됨이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멤버들의 집단 따돌림을 인정한 바 없고, 피고소인이 자신이 쓴 글 내용에 대해 허위성의 인식이 없었다는 이유로 불송치결정이 내려진 것이다고 설명했다.
 
에이프릴 나은, 진솔, 채원 등은 최근 공식 팬카페와 SNS를 통해 전 멤버였던 이현주를 따돌렸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을 한 바 있다.
 
이현주 동생은 이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에게 괴롭힘과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해 고소를 당했다. 경찰은 최근 혐의 없음 결정을 내렸다
 
에이프릴 공식입장.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