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미르 악플러 고소...“몇 년 만에 혼자 울어”
2021-06-02 11:59:56 2021-06-02 11:59:5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고은아, 가수 미르 남매가 악성 댓글 유포자를 고소했다.
 
고은아와 미르는 1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영상을 통해 현재 고소를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미르는 해당 영상에서 이런 우울한 영상이 나올 수가 있나. 결과를 말씀 드리면 저희가 고소를 진행 중이다. 평소 저나 고은아, 큰 누나에게 많은 DM이 오는데 당연히 응원 글이 많이 온다그건 정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근데 그 외에 성희롱적 발언들, 나쁜 말들, 돈 빌려달라는 DM까지 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쁜 말들은 안 보려고 하는데 한 번씩 들어가서 보면 또 상처를 받고 나온다. 고은아는 모든 사건 경위를 잘 모른다고 밝혔다. 고은아는 요 며칠 마음고생 한 건 얘다. 방대표가 요 근래 너무 힘들었고 밥도 못 먹었다고 말했다.
 
미르는 어떤 분이 DM를 주셨는데 큰 잘못을 하셨다. 당사자인 저희들이 아닌 부모님을 거론하며 접근했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들로 너무 모욕적인 말들로 저희 부모님을 폄하했다아빠에 대해 정말 잘못된 사람으로 만들었다. 그러면서 자식들까지 싸잡아서 정말 말도 안 되는이라고 토로를 했다.
 
고은아는 솔직히 대충 들었다. 철용이가 누나들한테 정확히 말 안 한 이유가 저희가 상처 받을까 봐 조금씩만 설명해 줬다고 말했다. 미르는 지금도 얘기 안 했다. 참다 참다 못 참겠어서 고소했다. 제 인생에서 힘든 순간을 꼽으라면 이 순간이다. 이걸 보고 계신 그 분은 성공했다저를 괴롭히고 싶어 했고 힘들게 하고 싶었던 게 목표였을 테니까라고 했다.
 
고은아는 철용이가 이렇게 화난 모습을 처음 봤다. 저희 엄마도 놀랐다고 했다. 미르는 진짜 화 안 내는 스타일이다. 게다가 몇 년 만에 혼자 울었다고 악성 댓글에 대한 상처를 고백했다. 이어 캡처본은 차마 보여줄 수가 없다. 너무 충격적이고 화가 나는 내용이라 안 봤으면 싶다그 분에게 이성적으로 답장을 보냈지만 현실에선 너무 화가 났다고 말했다.
 
미르는 결과가 나오면 여러분께 공개해 드릴 것이다. 변호사와 같이 경찰서에 갔다 왔다고소인 진술을 했다. 경찰 분께 긍정적인 말을 들었다. 이 분이 너무 악질이라 경찰, 변호사님도 한숨을 쉬었다. 굉장히 많은 죄목이 있는데 그걸 다 넣었다고 밝혔다.
 
고은아, 미르 악플러 고소. 사진/유튜브 캡처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