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외교장관회의 개막…북한·백신·기후변화 주요 의제
코로나19 이후 첫 회동, 다음달 G7 정상회담 준비 성격
입력 : 2021-05-04 09:03:53 수정 : 2021-05-04 09:03:5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가 4∼5일(현지시간) 이틀 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의 새 대북정책과 보건·백신, 기후변화 문제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G7 외교장관회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회동이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주요 7개국 외에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소속 브루나이도 회의에 참여한다.
 
한국 외교부 장관이 G7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일 회의 참석을 위해 런던으로 출국했다. 정 장관은 전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만나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공유하고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6월 콘월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성격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민주주의, 자유, 인권을 위협하는 지정학적 문제를 억제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중국, 이란과의 관계와 미얀마 사태, 시리아 내전 등도 함께 논의된다. 미국이 최근 검토를 마친 새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 대해 어느 정도 수위로 의견이 모일지도 관심이다. 앞서 미일 양국은 대중국 포위망 구축 역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전날 양자회담 후 중국이 세계 질서를 훼손하면 그에 맞서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국은 이번 회의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정세, 열린 사회, 보건·백신, 기후변화, 교육·성평등 등의 논의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열릴 예정인 한미일 회담에서는 미국이 한국에 중국에 대한 압박에 동참할 것을 요구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3일(현지시간) 런던에서 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